== 김준봉교수 추천 저서 ==
흙과 불의 과학적 만남
   흙과 불이 어떻게 과학적으로 만났나? 무슨역할을 하나? 제목으로부터 작은 질문을 유발시켜 점점 흥미를 유발시키는 온돌...
북경공업대학교 김준봉 교수의 세 번째 이야기 - 뜨근뜨근 온돌
   북경공업대학교 김준봉 교수의 세 번째 이야기 - 뜨근뜨근 온돌 세 번째 이야기 - 뜨근뜨근 온돌 인물들의 표정만 봐도 ...
자랑스런 우리의 문화유산.'온돌 그 찬란한구들 문화'
   자랑스런 우리의 문화유산 ‘온돌(Ondol) 그 찬란한 구들문화’ 개정증보판 김준봉․리신호․오홍식 지음 국...
중국 생활 10년 체험담을
   약간 엄한 교수님 같은 인상은 이야기 보따리를 풀면서 금세 연극배우 같은 표정으로 바뀐다. 김준봉(48) 교수에게는 표정만큼 ...
중국유학, 그 모든 것을 알려주마!
   중국유학, 그 모든 것을 알려주마! [서평] “중국유학, 성공을 위한 13가지 열쇠”, 김준봉,어문학사 김영조(sol119) ...
81
291
757
832,126
  현재접속자 : 17 (회원 0)

  게시판 토론마당
   
  중국, 이젠 ‘온돌 공정’인가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07-01-09 00:58     조회 : 29032    
  트랙백 주소 : http://www.kjbchina.com/bbs/tb.php/discussion/52
   http://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06/12/04/2006120470627.html (7058)
중국, 이젠 ‘온돌 공정’인가
中학자들 “온돌 기원은 중북방”… 국제온돌학회 8일 학술대회서 반박
유석재기자 karma@chosun.com
입력 : 2006.12.04 22:59 / 수정 : 2006.12.04 22:59

http://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06/12/04/2006120470627.html
 
김준봉 국제온돌학회 회장 “막걸리는 우리나라 술, 무궁화는 우리나라 꽃, 짚신은 우리 나라 신발이듯이 온돌은 우리나라 방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동일성인 김치와 더불어 온돌은 옥스퍼드 사전에 ‘ondol’로 등재되어 세계적으로 문화특허권을 누린 셈이며 ‘공간 위주의 난방시대에서 인간 위주의 난방시대’로의 추이에 영합, 그 보급이 가속되고 있는 세계성의 한국문화다.”(2005년 8월 31일자 ‘이규태 코너’)

그 ‘온돌’마저 이제 위험에 처했다는 경보음이 울리고 있다. 8일 오후 1시 경기도 분당 대한주택공사 국제회의장에서 ‘온돌문화의 역사성과 세계화’를 주제로 제5차 국제학술발표대회를 여는 김준봉(金俊峰) 국제온돌학회 회장(중국 베이징공업대 건축과 교수)은 “김치가 ‘기무치’가 될 뻔했던 거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중국인 학자들이 외국 사이트에서 ‘온돌의 기원은 캉(?)으로 중국 북방에서 발생해 한반도에서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으며, 상하이 등에서 중국 문화로 다시 살아나고 있다’는 주장을 서슴없이 펼치고 있다는 것.


하지만 “온돌이 우리 민족의 독창적인 전통 난방이자 문화유산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김 회장은 말한다. 기원전 5000년쯤의 신석기 유적에서 처음 그 모습을 보이는 온돌은 서기 4세기 황해도 안악3호분의 고구려 고분벽화에도 그려져 있으며, 고려시대 중기 이후에는 방 전체가 온돌로 된 ‘통구들’이 일반화됐다는 것이다. 최근 러시아 연해주 크라스키노 발해 성터에서 발굴된 온돌 유적이야말로 ‘동북공정’의 논리에 정면으로 반박하는 말 없는 증거가 된다.


반면 중국 한족과 만주족의 온돌은 신을 신고 다니는 입식문화인 탓에 창쪽의 ‘쪽구들’이나 ‘반구들’뿐으로 우리와 같은 통구들은 없다. 그나마 온돌을 쓰는 농부들은 모두 ‘이건 한국에서 왔다’고 증언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 회장은 “1980년대 중반을 지나면서 한국의 아파트는 거의 모두 온돌 난방으로 전환, 주거를 구성하는 문화적 요소가 됐다”며 “최근 중국에서도 한 번 써 보면 모두들 선호하는 우수한 난방방식”이라고 말했다. 아궁이에서 굴뚝까지 열을 빠져나가지 못하게 한 과학적인 축열방식이며, 발을 항상 따뜻하게 하는 ‘두한족열(頭寒足熱)’의 상태를 유지하는 자연친화적 구조라는 것이다. “독일과 일본이 구들 분야의 국제시장을 독점하려 하는 지금의 상황이야말로 우리가 온돌의 과학화에 나서야 할 때”라는 주장이다.


한·중·일 3국의 온돌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대회에서는 ‘온돌 구들의 어원과 기원·변천, 그리고 향후 과제’ ‘중국 동북지역 민족의 온돌과 중국의 난방방식’ 등이 발표된다. 행사 문의 (031)738-4728

   

© 중국경영정보연구소, 2005-2006. All Rights Reserved.